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헤럴드아트데이

회사소개  광고안내  연락처         회원가입 로그인

2018.07.16 ( Mon )
미국
우버, 뉴욕 기사 2000여명에게 300만 달러 배상 합의

기사입력 2018-01-11 14:40

우버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우버(Uber)가 뉴욕시 '우버 기사' 2000여 명에게 총 300만 달러를 배상하기로 했다고 뉴욕포스트 등이 11일 보도했다.

우버는 회사 측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한 뉴욕 운전기사 2천421명과 이같이 합의했다. 브루클린 연방법원이 승인하면 최종 확정된다.

이들 운전기사는 "우버가 기사를 모집하는 과정에서 예상수입을 과도하게 부풀려 광고한 데다, 계약과 달리 승차요금의 25%에 달하는 수수료까지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초과근무 수당이나 팁에 대해서도 잘못된 정보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우버 측은 "운전기사들의 주장을 인정하지는 않는다"면서 법정소송 비용을 최소화하는 취지에서 배상에 합의했다고 밝혔다.이번 소송 건을 계기로 우버의 '기사 착취논란'도 다시 불거지고 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일부 우버 기사는 "최저임금 이상의 수입을 올리기도 어렵다"는 입장이다.우버는 최근에도 '회계상 오류'를 이유로 운전기사들에게 장기간 급여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1인당 평균 900달러씩 지불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연합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의견작성일
등록된 독자 의견이 없습니다.

벤처산업DB ▲

벤처Capital ▲

벤처뉴스 ▲

투자관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