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헤럴드아트데이

회사소개  광고안내  연락처         회원가입 로그인

2017.09.22 ( Fri )
미국
골드만삭스, 엔지니어에 캐주얼 허용…구글과 인재유치전

기사입력 2017-07-14 11:04

골드만삭스
골드만삭스의 엔지니어가 캐쥬얼 복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사진캡쳐=비즈니스 인사이더>
전통적인 정장 드레스코드를 고집했던 미국 은행 골드만삭스가 기술 인재를 끌어들이기 위해 엔지니어 직원들에게 "완전한 캐주얼" 복장을 허용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골드만삭스가 이런 새 복장 규정을 약 3주 전에 도입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에서 자산이 5번째로 많은 은행이다. 하지만 로이드 블랭크파인 최고경영자는 골드만삭스가 "기술 기업"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골드만삭스의 글로벌 인력 3만3천명 가운데 4분의 1은 디지털 인프라를 개선하고 미래를 위해 혁신하는 분야에서 일한다.

골드만삭스의 새 최고정보책임자 엘리샤 위젤은 기술·엔지니어링 부문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연중 적용되는 "캐주얼 드레스 코드"를 도입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떨 때 비즈니스 복장을 할지는 판단하라"고 덧붙였다.

메모에는 어떤 복장이 적합한지는 명시되지 않았으나 한 골드만삭스 직원은 약 8천명의 기술직원들에게 "완전한 캐주얼"이 허용됐다고 FT에 말했다.

은행 업무를 하는 골드만삭스 직원들에게는 남성의 반바지 금지를 포함한 복장규정이 유지됐다.골드만삭스는 다른 월스트리트 라이벌과 마찬가지로 IT 인력을 확보하기위해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같은 실리콘밸리 기업들과 경쟁하고 있다. 이들 IT 기업은 일반적으로 캐주얼 복장 규정은 물론 다른 특전들이 있다.

JP모건은 지난해 투자은행 부문에서 "비즈니스 캐주얼"을 도입했다. 초기에는 청바지 같은 옷을 입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가 있었지만, 지금은 고객과 약속이 있는 날을 제외하고 정장을 입는 사람을 찾기 어렵다고 이 은행의 한 직원은 전했다.다른 많은 은행은 '캐주얼 금요일'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연합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의견작성일
등록된 독자 의견이 없습니다.

벤처산업DB ▲

벤처Capital ▲

벤처뉴스 ▲

투자관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