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헤럴드아트데이

회사소개  광고안내  연락처         회원가입 로그인

2017.07.23 ( Sun )
미국
공화당 '트럼프케어 수정안' 공개…당내 반발 여전

기사입력 2017-07-13 16:12

강경·중도 10여명 반대, 3명 이상 반대시 처리 불발



미국 상원 공화당 지도부가 내주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ACA) 대체법안 표결을 진행할 계획이나, 막판까지도 내부 반대파 설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화당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13일(현지시간) 오바마케어를 대체하는 트럼프케어(미국건강보험법·AHCA) 수정안을 공개했다.

당 상원 지도부는 지난달 말 트럼프케어 법안을 표결하려 했으나, 강한 반발에 부딪혀 표결을 연기하고 수정안 마련에 나섰다.

저소득층 의료보장 프로그램인 '메디케이드' 관련 연방 예산 축소 계획을 둘러싸고 강경파는 '더 축소해야 한다', 중도파는 '축소해선 안 된다'며 서로 엇갈린 요구를 했다.

수정안은 원안대로 수천억 달러 규모의 메디케이드 예산 삭감이 유지됐고, 대신 폐지하려 했던 연소득 20만 달러 이상의 고소득층에 대한 세금을 유지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앞으로 수정안에 대한 의회예산국(CBO)의 분석 결과가 나오면 내주 중 표결할 방침이다.

그는 수정안을 8월 휴회기에 앞서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며 평년보다 회기를 늘려 8월 둘째 주까지 의회 문을 열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건강보험법안을 처리하지 않고 워싱턴을 떠난다는 것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소속 의원들을 압박했다.

그러나 수전 콜린스(메인) 상원 의원은 트위터에서 메디케이드 예산 대폭 삭감을 비판하며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고, 딘 헬러(네브래스카) 상원 의원도 "근본적으로 달라진 게 없다"고 말하는 등 중도파의 반발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헬러 의원은 "그동안 중도 성향 의원들끼리 수많은 토론을 했지만, 돌파구는 없다. 우리는 여전히 같은 그룹이다"라고 전했다.

강경파 랜드 폴(켄터키) 상원 의원도 "수정안 역시 오바마케어에서 변한 게 없다"며 찬성 쪽으로 돌아서지 않았다.

현재 중도파와 강경파를 합쳐 10명 안팎의 의원이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상원 의원 100명 중 민주당(48석)이 전원 반대하는 가운데 52석인 공화당에서 3명 이상 이탈하면 수정안 처리는 무산돼 공화당 지도부는 마지막까지 반대파 설득 작업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의견작성일
등록된 독자 의견이 없습니다.

벤처산업DB ▲

벤처Capital ▲

벤처뉴스 ▲

투자관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