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헤럴드아트데이

회사소개  광고안내  연락처         회원가입 로그인

2017.09.22 ( Fri )
사외칼럼
[추도사] 윤소정 선생님 영전에 부쳐

기사입력 2017-06-19 10:49

윤소정 선생님 !

지난 4월 초 연극인 후배 결혼식 참석겸 이곳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하셨던 선생님의 건강한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 이 무슨 날벼락 같은 비보를 접해야 하는지요. 항상 밝은 웃음과 친근한 모습이 선생님의 상징 이셨는데 서울에서 날아온 급보가 지금도 믿어지지 않습니다.

생각해보면 선생님은 LA연극인들을 무척이나 사랑하셨던 예술인이셨습니다. 남편이신 오현경 선생님과 함께 2년에 한번 봄 가을에 맞춰 이곳을 방문하시곤 했는데 그때마다 우리들에게 생생한 고국 연극계의 소식을 전해 주시고 때로는 가교역할을 해 주셔서 우리는 한국 최고의 연극을 이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행운을 누린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특히 선생님과 이호재, 김재근 선생이 LA에서 함께 열연한 연극 '누군가의 어깨에 기대어'는 찌는 듯한 그 여름의 무더위 속에서도 장기공연을 강행해 주셨던 선생님의 연극 열정과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지금도 이곳 연극인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습니다.

선생님 !

선생님은 지난 55년 동안 대한민국 연극무대에서 활동하시며 '대한민국 연극대상 연기상' 과 '구히서 연극상' '올해의 연극인상''이해랑 연극상' '동아 연극상'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극상을 모두 수상한 삶과 예술이 모두 빛나는 행복한 연극인이셨습니다.

몇 년 전 이해랑 연극상을 수상하신 후 이곳에 오셨을 때 저에게 하신 말씀이 아직도 귓가에 생생합니다.

"이대표! 상금으로 오천만원을 받았는데 반 이상은 후배 연극인들 사기 진작 시켜주느라 축하주 사주는데 다 썼어. 나는 술 한잔도 못 마시는데"라고 큰 웃음으로 기분 좋게 말씀하시던 정겨운 모습이 오늘따라 더욱 그립습니다.

LA 방문 중에도 이곳 극단들의 연극공연이 있으면 찾아 오셔서 입장권을 구입하시고 격려금도 챙겨 주시던 선생님의 자상한 모습은 한국이나 미국에서나 다를 바 없었던 것 같습니다.

선생님 !

저에게 딸 오지혜와 함께 LA무대에 서고 싶다고 약속하신 연극 '굿 나잇 마더' 는 영원히 미완으로 남기신 채 멀고 긴 여행을 떠나셨군요.

선생님 !

그토록 사랑하시던 대한민국의 연극은 365일 연극을 꽃피우기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자랑스러운 후배들에게 맡기시고 이제는 대학로 마로니에 거리를 환히 비추는 큰 별이 되어 영원히 우리와 함께 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이광진사진 2
이광진/문화공방 에이콤 대표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의견작성일
등록된 독자 의견이 없습니다.

벤처산업DB ▲

벤처Capital ▲

벤처뉴스 ▲

투자관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