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헤럴드아트데이

회사소개  광고안내  연락처         회원가입 로그인

2017.11.22 ( Wed )
한국
한 달 먼저 휴가 갑니다…6월에 떠나는 '얼리 트레블러' 증가

출판일: 2016-05-26

기사입력 2016-05-25 18:03

여행떠나는 사람들
한국에서 7, 8월 여름휴가 성수기를 피해 6월 한 달 앞서 여름휴가를 떠나는 이른바 '얼리 트레블러'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출국자수 통계에 따르면 2011~2015년 6월 출국자수는 연평균 6.9% 증가해 2006~2010년 2.2%에 비해 연평균 증가율이 3배 이상 늘어났다.

이에 6월 항공 예약률의 증가하는 항공사도 생겨나고 있다. 제주항공의 경우 올해 6월 국제선 주요 노선 예약률을 보면, 필리핀 세부와 베트남 다낭은 지난해 6월보다 각각 15%포인트, 7%포인트씩 예약률이 상승했다. 동남아시아 노선 전체적으로도 지난해보다 약 3%포인트 높은 예약률 현황을 보이고 있다.

대양주 노선의 경우 지난해에 비해 취항 항공사가 많아진 괌은 5%포인트 감소했지만 사이판 노선은 무려 17%포인트까지 높아졌다. 중국과 홍콩, 대만 등 중화권 노선도 지난해보다 약 14%포인트 높은 예약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관계자는 "LCC 취항 이후 여름휴가철 승객 유치를 위한 프로모션 경쟁이 7, 8월 집중되다 6월까지 확대됐다"며 "항공사 입장에서는 비수기 수요 유발을 통해 고객확보가 쉬워지고, 소비자들은 이른 시점 실속 있는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실제 제주항공은 6월1~30일간 탑승할 수 있는 인천-칭다오 노선을 7만3000원부터 판매하는 프로모션을 다음달 10일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또 최대 81% 할인된 가격으로 7월 20일까지 이용 가능한 동남아 노선 이벤트도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

싱가포르항공도 다음달 30일까지 총 14개의 동남아 및 아프리카 노선을 대상으로 특가 항공권을 판매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탑승일이 다음달 1일부터여서 일찍 여름휴가를 떠나는 최근 추세에 따라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의견작성일
등록된 독자 의견이 없습니다.

벤처산업DB ▲

벤처Capital ▲

벤처뉴스 ▲

투자관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