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헤럴드아트데이

회사소개  광고안내  연락처         회원가입 로그인

2018.01.23 ( Tue )
기획
노인센터 -노인복지회 폭행 시비 한인 사회 또 분란

기사입력 2014-10-03 17:53

한인타운 노인 및 커뮤니티 센터(이하 노인센터)와 노인센터에 입주해 있는 재미한국노인복지회(이하 노인복지회)간 벌어진 폭행시비로 한인 커뮤니티가 또 분란에 휩싸이고 있다.

노인복지회 김교원 회장측은 "지난 달 29일 노인센터 2층 사무실에서 노인센터의 박형만 이사장이 김교원 회장을 폭행해 입원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 측은 "노인센터가 자신들이 노인센터 건립 당시 지원한 기금 56만 달러를 인정하지 않고 관리비 명목으로 월 500달러를 요구하더니 이를 내지 않자 일방적으로 퇴거 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병원측은 "김 회장의 복부에 난 상처는 외부 압력에 의한 것"이라는 진단서를 발부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노인센터 측은 "김 회장이 사무실에서 억지를 부려 나가라고 말했더니 갑자기 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는 자해공갈이다"라고 반박했다. 노인센터측은 "억지주장을 펴며 노인센터 입구에서 시위를 펼치며 박 이사장의 명예를 회손했다. 복지회를 노인센터에서 퇴거 시키는 것은 물론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대략 두가지 쟁점이 나온다. 폭행문제와 권리문제가 그것이다.

권리문제를 먼저 살펴보자. 노인복지회 측은 "건물 건축 당시 56만달러를 지원했다는 증거 서류가 있다"며 "노인센터의 실질적인 주인은 노인복지회"라고 주장한다. 만일 노인복지회의 주장대로 56만달러가 건축기금으로 투자됐다는 증거가 있다면 어느 정도의 권리를 인정해 줄 필요가 있다는게 관계자들의 말이다. 하지만 노인센터가 입주 후 31개월간 단 한차례도 전기·수도·화장실 청소비 등 최소한의 관리비도 지불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다.

또 노인복지회는 입주 당시 매달 500달러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사실이 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노인복지회 내부적으로도 "일정액의 관리비는 내야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진다. 권리문제는 사실 합의가 쉽다. 노인센터는 노인복지회의 기금 기여 사실을 확인해 일정 지분을 인정하면 되고, 노인복지회는 일정 금액을 매월 노인센터에 지불하고 사용 계획과 일정 등을 노인센터 측에 통보해 합의하면 된다.

해결이 어려운 문제는 폭행 부분이다. 일단 이번 폭행은 목격자가 없다. 김교원 회장이 말한 것들은 말그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그의 주장이다. 사무실내 CCTV도 없으며 사건 당시 상황을 목격한 사람도 없어 폭행 여부 자체를 입증하기 어렵다. 비록 병원 진단서가 있다고 해도 이 또한 복부 부상이 주먹 등에 의한 타격이 원인이라고 확정짓기에는 무리가 있다.

노인복지회 회원들은 "김 회장이 없는 주장을 하겠냐"라며 편을 들고 있지만 이 문제가 법정으로 갈 경우에는 폭행이 정말 있었는지의 여부를 반드시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 아니라면 노인센터의 주장대로 명예훼손이나 무고죄(타인으로 하여금 형사처분 또는 징계처분을 받게 할 목적으로 수사기관이나 공무소 또는 공무원에 대하여 허위의 사실을 신고하는 것)이 될 수가 있다.

한인사회 일부 인사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하나의 해결책을 제시했다. 이를 간단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노인복지회의 기금 기여 사실을 확인해 사실이면 일정 권리를 인정하라. 단 노인복지회도 입주 당시 약속을지켜 관리비 조로 일정 금액을 매월 납부해라 ▲노인센터는 건립 당시의 약속대로 운영위원회를 조속히 정상화 해 모든 안건은 운영위원회 이름으로 결정해라 ▲분쟁의 원인이 된 김 회장, 박 이사장 모두 노인센터 문제에 관여하지 말고 현 직책에서 물러나라가 그것이다. 현재로서는 상당히 가장 합리적인 대안으로 보인다. 최한승 기자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의견작성일
등록된 독자 의견이 없습니다.

벤처산업DB ▲

벤처Capital ▲

벤처뉴스 ▲

투자관련 ▲